詩人 美風 김영국입니다

나의 삶이 詩를 만날 때 그 아름다운 詩語는 나의 자식이 된다

나의 삶

파릇파릇 봄 동

美風 김영국 2023. 2. 7. 06:19

파릇파릇 봄 동 詩 / 美風 김영국 파릇파릇 봄 동 봄 향기 듬뿍 넣어 얼큰하게 겉절이하고 누런 양은 양푼에 고추장 넣고 쓱쓱 비벼 한입 가득 먹으면 겨우내 잃었던 입맛 돌아오고 시원한 물김치 입가심에 얼얼해진 입안도 개운하니 포만감(飽滿感)에 행복이 넘실댄다.

'나의 삶 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아직도 겨울은 남아 있는데  (79) 2023.02.26
효자손  (115) 2023.02.09
새봄이 곧 오겠지  (53) 2023.02.05
겨울비가  (57) 2023.02.03
육신(六身)  (65) 2023.02.02