詩人 美風 김영국입니다

나의 삶이 詩를 만날 때 그 아름다운 詩語는 나의 자식이 된다

나의 삶

하얀 겨울의 날갯짓

美風 김영국 2022. 11. 24. 04:53

하얀 겨울의 날갯짓

                        글 / 美風 김영국


마지막 떨어지는 잎새처럼
내게 남은 가을이 떠나려 한다

스산하게 불어오는 서릿바람이
한 장 한 장 뜯어지는 일력(日曆)의 아픔처럼
내 마음에 남은
가을에 이별을 고하고 말았다

칼바람이 불어온다
몸이 굳어지고 마음도 굳어지겠지
하얀 겨울이
세상을 꽁꽁 얼리고 말겠지

하지만,
이상의 꿈, 그 날개를 달아보련다.
희망이 넘치는 그림을 그려보련다.
찬란하게 빛나는 저, 태양을 품어보련다.

'나의 삶 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작은 소망의 미소  (57) 2022.12.06
준비(準備)  (53) 2022.11.28
가을이 저만치 가네  (62) 2022.11.22
자동차 문콕  (45) 2022.11.17
허무(虛無)  (29) 2022.11.17